#모름

340x230

조욱진이 싫어하는 사진 #이유는 #모름 #메롱

340x230

요즘 육개월만에 다시 유도 가는데 매주 몸 부서지는 중 , , #관장님이_이_글을_비웃으시겠지😏

340x230

🍀Tara🍀 - 아주 천천히 즐기고 있는 중이라서 마음은 홀가분하다. 다행인거지 아니면 불안함을 못느껴 불행인건지 알다가도 모를 시간이었다. 벌써 3년이란 시간이 흘러버렸다. “나는 그 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고 있는가” 라는 질문에 늘 내 스스로에게 답을 하길 “나는 후회하지 않아”라고 말을 해왔다. 하지만 지금에서야 그 답에 정확한 답변을 하지 못했다. 목적 잃은 나그네는 방황을 자처하고 , 끊임없이 탐구한다. 하지만 나는 길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에 서서 하늘을 올려다 보기 바빴다. 어느 만족에도 어느 목표에도 다다르지 못하는 상황에서 슬픔을 느끼는 것도 한계가 있었다. - [그 겨울에 일주일 , 메이브 빈치] 내게는 그 여름의 아일랜드가 있었다. 정하라는 이름은 생각보다 어려워 ,누군가는 나를 덩하 ,뎡희라고 불렀다. 고민 끝에 내 아일랜드 이름을 가졌다. Tara. 이 이름으로 지낸 지금까지 , 끊임없이 고민을 하기보다 표면적인 것에 부딪쳤다.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 건지는 중요하지 않았다. <지금 내가 하고 싶은 것> 그것이 무엇인지매우 계획성 없었다. 오기 전에 하고싶은 리스트를 작성했을 때보다 더 많은 것을 해갔다. 그리고 충분히 자려고 노력했다. 바쁜 삶을 고이 묻었고 그냥 즐겼다. - 일주일도 남기지 않은 지금 , 나는 3년 전 선택을 후회하기보다 내 삶이 다채로워서 즐겁다라는 것을 알았다. 나를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은 그저 여행 중이란 것을 , 그저 지금을 즐겨도 된다는 것을. 내가 하고싶은 것이 있으면 그 시간은 낭비가 아니라는 것을. 욕심은 그저 지금 뿐이라는 것을 알아가며. 나는 아주 추운 겨울에도 내게 다가오는 사람이 있다면 따뜻한 난로 옆에 코코아 한 잔 내어 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. - #toledo : #경주 대한민국 경주와 같은 곳 : 스페인 중세시대 도시였던 톨레도는 3문화(무슬림 , 이슬람 , 가톨릭)가 있다. 정보는 추후 올리도록:-) #유럽여행 #spain #toledospain #trip #travel #traveler #여행에미치다 #유디니 #유럽 #아일랜드 #D6 #글주제 #모름 #4학년 #방황중 #방황해도괜찮아 #너라서괜찮아 #리틀포레스트인정선 #마지막 #여름방학 #대학생 - 여전히 머리가 복잡해서 쓴 아무말 대잔치

340x230

하이파이브 할 사람〰️👋 . . . . . #사실 #나도 #무슨 #포즈인지 #모름

340x230

무섭찌